음식점 위생상태 ★표시로 확인하세요

19일부터 ‘위생등급제’ 시행…식중독예방·소비자 선택권 보장 기대

정상준 | 입력 : 2017/05/22 [11:08]

일반 음식점의 위생관리 수준을 평가하는 ‘음식점 위생등급제’가 19일부터 시행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음식점 위생관리 수준을 평가한 후 위생관리 수준에 따라 ‘매우우수(★★★)’, ‘우수(★★)’, ‘좋음(★)’의 3단계로 등급을 부여하는 ‘음식점 위생등급제’를 이날부터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외식 이용률이 2012년 25%에서 2015년 33.4%로 증가하는 등 국민 식생활에서 외식의 비중이 늘어남에 따라 음식점의 위생수준을 높이기 위해 2015년 식품위생법을 개정, 제도의 근거를 만들었다.

 

 

실제로 2014∼2016년 발생한 식중독은 평균 1085건이었으며 이 중 음식점에서 발생한 것이 61.8%에 해당하는 671건이었다.

 

 

‘등급제’는 위생등급을 받고자 하는 음식점 영업자가 식약처나 지방자치단체(시도 및 시군구)에 신청하면 평가항목 및 기준에 따라 평가를 실시하는 방법으로 진행된다. 등급 부여를 위한 현장 평가는 평가전문기관인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이 맡는다.

 

 

평가는 각 등급별로 기본분야·일반분야·공통분야로 구분된 평가표에 따라 진행되며 등급별 평가결과 85점 이상인 경우 해당등급을 지정하게 된다.

 

 

▲     © 정상준

 

 

 

평가결과 영업자가 희망하는 등급을 지정받지 못하는 경우에는 신청인의 권리구제를 위해 재평가를 신청할 수 있다.

 

 

아울러 위생등급을 받은 음식점은 2년간 출입·검사를 면제하고 위생등급 표지판을 제공받는다. 또 식품진흥기금으로 시설이나 설비를 개·보수할 수 있는 혜택도 주어진다.

 

 

식약처 관계자는 “음식점간 자율경쟁을 통한 위생수준 향상으로 식중독 발생 감소, 소비자의 선택권 보장 및 영업자의 매출액 향상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음식점 위생등급제가 음식문화의 품격을 높이는 새로운 기준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지정, 홍보 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위생등급을 받으려는 음식점은 식약처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밝은미래 뉴스에서 활동하는 정상준 기자입니다. 재미있고 유익한 기사 작성해서 여러분들께 보여드리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위생등급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