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처럼 되지 말고 지금 당장 끊으세요”

31일 세계 금연의 날…회복 불가능 폐질환자 증언형 광고 송출

정상준기자 | 입력 : 2017/05/31 [11:19]

보건복지부는 제30회 세계 금연의 날(5월 31일)부터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환자 허태원(65)씨가 나오는 증언형 금연광고를 내보낼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이번 광고에 실명으로 등장하는 허 씨는 “저처럼 질병에 걸리고 나서야 금연하지 말고, 본인의 의지로 끊을 수 있을 때 오늘 당장 금연하세요”라며 진솔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허 씨는 군대 시절부터 약 40년 동안 흡연했으며 2014년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진단을 받고 의사의 권유로 금연했다.

 

COPD는 흡연이나 대기 유해가스 등에 의해 기관지에 염증이 발생하면서 폐 기능이 떨어지고 호흡에 어려움을 겪게 되는 질환이며 회복이 불가능하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 세계 사망원인 3위인 COPD를 중점관리 질병으로 선정했다. 국내 COPD 환자는 약 300만명으로 추정되며 COPD 환자 5명 중 4명은 흡연이 원인이다.

 

허 씨가 출연한 광고는 31일부터 8월까지 TV와 라디오, 버스 외부, 지하철 스크린도어를 통해 공개된다.

 

흡연피해자가 직접 출연하는 증언형 금연광고는 2002년 폐암 말기 환자였던 코미디언 고(故) 이주일 씨 광고를 시작으로 지난해에는 구강암 판정을 받은 남성이 출연한 광고가 나왔다. 이번이 3번째다.

 

이와 관련 복지부는 31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리는 제30회 세계 금연의 날 기념식에서 이 광고를 공개하고 올해 금연 캠페인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복지부는 기념식의 슬로건을 ‘담배, 오늘 끊지 않으면 내일은 없습니다’로 정하고 금연을 미루지 말고 오늘 바로 실천에 옮겨줄 것을 권유할 방침이다.

 

기념식에서는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보건팀 김광현 과장 등 84명과 국방부 제20전투비행단 등 22개 기관이 ‘금연유공자’로 복지부장관 표창을 받는다.

 

김 과장은 지난해 928명의 사내 금연 성공자를 배출했으며 제20전투비행단은 부대 내 흡연자 290명 중 176명이 금연에 성공했다.

 

아울러 금연 주간인 5월 29일∼6월 2일에는 전국에서 지자체와 보건소, 지역 금연지원센터가 참여하는 다양한 금연 캠페인이 열린다.

 

정진엽 복지부 장관은 “2020년 성인남성흡연율 29% 달성을 위해 담배규제정책은 더욱 강화하고 흡연자에 대한 금연지원서비스를 확대하는 한편 금연분위기 조성에도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2017년 제1차 금연광고 포스터     © 정상준기자

 

 

밝은미래 뉴스에서 활동하는 정상준 기자입니다. 재미있고 유익한 기사 작성해서 여러분들께 보여드리겠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금연의 날, 폐질환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