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 인삼 생산시설 현대화 박차

철재해가림 등 14억원 투입, 고품질화

신예지 | 입력 : 2017/09/05 [11:53]
    금산군, 인삼 생산시설 현대화 박차
[밝은미래뉴스]금산군은 폭설, 강풍 등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 경감 및 인삼재배농가 경쟁력 제고를 위해 인삼생산시설 현대화사업(총 14억원)을 추진한다.

사업대상은 금산군에 주소를 두고 2017년 인삼을 본밭에 이식 또는 직파하려는 농가이며, 인삼철재해가림시설, 인삼점적관수시설, 인삼재배용 내재해형 비닐하우스시설 3종에 대해 사업비 50%를 지원한다.

신청기한은 9월 8일까지이며, 인삼경작확인서, 자조금 납부영수증, GAP인증 신청서 사본 등을 구비, 읍·면사무소에 신청하면 된다.

특히, 인삼철재해가림시설 및 인삼재배용 내재해형 비닐하우스 지원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 고시‘원예·특작시설 내재해형 기준’ 설계도에 맞게 설치해야한다.

군 관계자는 “인삼생산시설 현대화사업은 폭설 등 자연재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인삼재배농가의 생산비용 절감으로 소득 증대를 이룰 수 있다”며 “지속적인 인삼재배환경 시설 개선을 통해 고품질 인삼 생산에 더욱 박차를 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