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의장, “국익 위한 국가적 과제에 대해서는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정 의장, 게르하르트 슈뢰더(Gerhard Schr?der) 전 독일 총리와 면담 및 대담

장영승 | 입력 : 2017/09/11 [16:00]
    정 의장, 게르하르트 슈뢰더(Gerhard Schröder) 전 독일 총리와 면담 및 대담
[밝은미래뉴스]정세균 국회의장은 11일 오전 의장접견실에서 게르하르트 슈뢰더(Gerhard Schr?der) 전 독일 총리와 면담했다.

정 의장은 최근 개봉한 영화인 ‘택시운전사’가 한국 국민으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고 전한 뒤 “독일은 한국의 민주화, 선진화에 많은 영향을 준 국가”라면서 “독일로부터 많은 것을 배우려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슈뢰더 전 총리는 “한국과 독일은 서로 도움을 주는 관계”라면서 “한반도 안보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슈뢰더 총리는 정 의장에게 자신의 자서전을 전달하며 이후 이어질 정 의장과의 대담에서 통일 독일의 노동 및 사회보장관련 개혁에 대한 경험을 전달하고 싶다고 전했다.

의원회관에서 ‘사회적 대타협‘을 주제로 진행된 대담에서 정 의장과 슈뢰더 총리는 독일의 강력한 경제사회 개혁정책인 ‘아젠다 2010’을 통해 양국의 사회개혁 경험을 논의하며, 현재 한국사회가 처한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정 의장은 "한국은 지금 청년실업문제를 비롯해 심각한 양극화 문제와 자영업자의 몰락 등 국내 경제문제 뿐만 아니라 북핵문제까지 더해져 큰 위기를 맞고 있다”라면서 "통일 이후 독일이 처했던 위기를 극복한 리더십을 보여준 슈뢰더 총리로부터 해법을 듣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슈뢰더 총리는 "개혁의 긍정적 성과들이 바로 나타나는 것이 아닌 만큼, 장기적·지속적 관점에서 추진해야 한다.”면서 “이에 국민 뿐 만 아니라 정치권을 적극적으로 설득하는 과정이 필수적”이라고 말한 뒤 특히 “정치권이 국익을 위해 선거에서 패배할 수 있는 리스크를 감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정 의장은 “다 당 체제인 한국의 20대 국회는 각 정당 간 협치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정부와의 협치는 아직 미흡한 편”라면서 “그러나 국익을 위한 국가적 과제에 대해서는 독일의 경우와 같이 초당적으로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