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비트코인이 안정적인 엘살바도르 법정화폐로 정착할 수 있을까?

엘살바도르가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공식 인정했다.

8일 의회 표결에 따라 앞으로 90일 후면 엘살바도르 공용통화인 미국 달러와 함께 비트코인이 ‘진짜 돈’으로 쓰이게 된다. 엘살바도르 내 모든 기업은 거래하는데 필요한 기술을 제공할 수 없는 경우가 아니라면 비트코인을 상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법정통화로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한다.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은 이번 조처로 ‘살바도리안’이라고 알려진 엘살바도르 이민자의 본국 송금 절차가 더 쉬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이민자는 엘살바도르 1인당 국내총생산(GDP)의 20%를 차지하고 있다. 이들의 수는 200만 명 이상이며, 매년 40억 달러(약 4조5000억원) 이상을 송금하는 등 출생지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과연 비트코인, 암호화폐 공식 화폐 인정은 어떤 결과로 이어질까? 정말 송금을 더 용이하게 만들어줄 수 있을까?

우리는 일반적으로 송금할 때 거래를 쉽게 하기 위해 은행이나 다른 금융 서비스를 이용한다. 그러나 해외 송금에 이러한 금융 서비스를 이용하면 중개 비용이 비싸진다. 미국에서 엘살바도르로 1000달러를 보낸다고 가정했을 때, 수수료 환율이 ‘제로’인 상황이 있더라도 여전히 양국 은행에 수수료를 내야 할 수 있다.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의 한 가지 장점은 이 중개 수수료가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암호화폐는 수수료를 피하고 싶은 빈국과 개인들에게 매력적인 대안이 된다. 암호화폐가 다른 중대한 위험을 내포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드비어 그룹의 최고 경영자이자 설립자인 나이젤 그린은 “엘살바도르가 간 길을 다른 개발도상국들도 따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저소득 국가들이 오랫동안 고통을 겪어왔기 때문”이라며 “이들의 통화는 약하고 시장 변화에 극도로 취약하다”고 말했다. 그린은 이러한 특성이 “만연한 인플레이션을 유발한다”며 “이 때문에 대부분의 개발도상국이 거래에 있어 미국 달러와 같은 주요 ‘제1세계’ 통화에 의존하게 된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다른 나라의 통화에 대한 의존은 또한 종종 또 다른 커다란 문제들을 야기한다”고 경고했다. 국가를 다른 나라의 영향력에 더 취약하게 만들고, 자신들만의 통화 정책을 수립하는 능력을 완전히 잃을 수 있다는 것이다.

Be First to Commen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