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故 정상영 KCC명예회장 유산 1500억원 기부 – 9988news.com

KCC그룹은 고(故) 정상영 명예회장(사진) 유산 1500억원과 장남 정몽진 회장의 500억원 상당 사재를 합쳐 총 2000억원을 장학사업과 박물관 건립비 등에 기부하기로 했다. 31일 그룹에 따르면 정몽진 회장은 부친인 정 명예회장의 뜻에 따라 유산을 사회에 환원하기로 결정했다.

고 정 명예회장 개인이 보유했던 100억원 규모 현대중공업 주식은 민족사관고등학교 장학금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민사고는 최명재 전 파스퇴르유업 회장이 강원도 횡성에 설립한 자율형 사립고인데 교육부 시행령 개정에 따라 2025년 일반고로 전환될 예정이다. 민사고 측은 일반고로 전환되면 자사고로서 받고 있던 연 2600만원 지원을 받지 못해 존립이 어려운 상황이라는 이유로 폐교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정 명예회장 유족들은 2024년까지 매년 25억원씩, 4년간 100억원을 민사고에 지원하고 이후에도 자사고를 유지할 경우 추가로 재정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정 명예회장은 KCC 지분 5.05%와 KCC글라스 지분 5.41%를 유산으로 남겼다. 이 중 KCC 지분 3%는 서전문화재단을 통해 소리박물관(음향기기 전문 박물관) 건립에 쓰일 계획이다. 시가 1400억원에 달하는 규모다. 서전문화재단에 돌아갈 3%를 제외한 나머지 KCC 지분 2%는 정몽진 회장과 3남 정몽열 KCC건설 회장이 각각 1%씩 상속받는다. KCC글라스 지분 5.41%는 차남 정몽익 KCC글라스 회장이 물려받는다

이 밖에 정몽진 회장은 사재 500억원과 500억원 규모 소장품과 토지 등을 서전문화재단에 기부했다. 정 회장은 오디오 수집가로 잘 알려져 있다. 서전문화재단은 서울 서초구 내곡동에 소리박물관을 짓고 있다. 2023년 준공 예정인 소리박물관에는 정 회장과 그의 스승인 고 최봉식 선생이 수집한 웨스턴 일렉트릭의 1926년산 극장용 스피커를 비롯해 오르골과 축음기, 진공관 등 희귀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박물관은 ‘2021 도쿄올림픽’ 주경기장을 설계한 일본인 건축가 구마 겐고가 설계했다.

Be First to Commen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