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Enter" to skip to content

韓 기업 44조 투자, 바이든 “땡큐”…공급망 구축 협력

백신은 우리가 상대적으로 취약한 분야지만, ​반도체는 얘기가 다르죠. 한미 두 정상은 반도체와 배터리, 전기차 등 첨단 제조업 분야 공급망 보장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 했습니다. 특히 이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진 국내 4대 기업이 44조원 규모의 투자 보따리를 풀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거듭 감사의 뜻을 표시했습니다.​​ 김민경 기잡니다.

공동 기자회견에 나선 바이든 대통령, 갑자기 한국 기업인들을 일으켜세웁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기업인들이 여기에 있는 것으로 압니다. 일어나 주시겠습니까? 감사합니다.”] 그러고도 거듭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기업인들이 노력을 해준 것과 이 자리에 와 준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합니다.”] 이번에 우리 기업들이 내놓은 대미 투자 계획은 우리 돈 44조 원 규모. 핵심은 반도체와 배터리입니다.

우선 삼성전자가 파운드리 공장 증설에 20조 원 투자 계획을 공식화했습니다. 배터리 분야에선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15조 원 규모의 공장 설립을 추진합니다. 현대차도 미국에 전기차 생산체계 구축 등에 8조 원을 쏟아붓기로 했습니다. 이뿐 아니라 양국은 첨단 신흥기술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민간 우주탐사, 6G, 그린에너지 분야 협력을 강화하여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것입니다. 또한 해외 원전시장 공동 진출을 위한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계기로 한미 경제동맹 강화와 함께 우리 기업들의 글로벌 시장지배력 역시 높아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조영무/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미국 안에서 투자가 이루어질 경우에 이쪽 업종에 대한 우리 기업들의 시장 지배력 또는 점유율을 높이는 효과가…”] 최근 심화되고 있는 반도체 부족 사태와 중국과의 패권경쟁 속에서, 미국도 이번 한국과의 협력을 통해 안정적인 공급망의 기반을 다진 것으로 평가됩니다.

Be First to Commen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